SNS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뉴스룸

LG화학-GS E&R, 세계 최대 풍력연계 ESS 구축한다
2015.11.24 메일 보내기 프린트 하기
닫기
받는 분
보내는 분

이메일 전송

LG화학-GS E&R, 세계 최대 풍력연계 ESS 구축한다



경북 영양 풍력발전단지 전경



■ GS E&R이 경북 영양군에 건설한 풍력발전단지 내 50MWh급 ESS 구축
- 전기차 2,700대 이상 분량, 5,000가구 하루 사용 가능 규모
- ESS 설비를 통해 풍력에너지의 전력 공급안정성 향상


■ 공동사업 추진으로 GS E&R의 발전소 개발ㆍ운영 역량과 LG화학의 우수한 배터리공급 시너지효과 기대


■ LG화학, 해외시장 이어 국내 ESS시장 선도 본격화



LG화학과 GS E&R이 세계 최대 규모 풍력발전연계 ESS 구축사업을 공동으로 추진한다.  이와 관련, LG화학은 민간 발전사업자인 GS E&R과 경북 영양군 풍력발전연계 ESS 구축사업의 배터리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설치되는 ESS는 50MWh급으로, 4인 가족 기준 약 5,000가구가 하루 동안 전력을 사용할 수 있는 규모다. 사용되는 배터리도 전기차(신형 Volt 기준)로 환산하면 2,700대 이상이다. 이는 리튬이온전지를 적용해 단일 부지에 구축되는 ESS로는 세계 최대 규모다. 이 ESS는 날씨 등 환경에 따라 불규칙적으로 생성되는 풍력 발전소의 출력을 안정적으로 제어해 국가 기간 전력망으로 송출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GS E&R은 경북 영양군에 풍력설비공사를 마무리 짓고 금년 9월부터 상업운전에 돌입했다. 이는 ‘RPS(Renewable Portfolio Standard; 신재생에너지 의무할당제)’ 대상 풍력발전단지로는 국내 최대 규모다.
*정부는 2012년 ‘신재생에너지 의무할당제(RPS; Renewable Portfolio Standard)’를 도입해 민간 발전사들이 정부에서 지정한 의무 공급 비율 이상으로 확보한 전력에 대해서 자율적으로 사고 팔 수 있도록 하는 제도를 신설함.


향후 GS E&R이 추가로 건설할 예정인 신규 풍력단지에도 LG화학이 ESS 설비를 공급하기로 하는 등 이번 계약을 통해 LG화학과 GS E&R은 장기적인 파트너십을 구축하게 되었다. LG화학과 GS E&R은 금번 사업을 통해 신재생 에너지시장의 화두인 융복합기술과 출력안정화에서 우위를 선점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LG화학 권영수 전지사업본부장은 “국내 대형 풍력 발전사인 GS E&R과의 기술 협력을 통해 세계 최대 규모 풍력발전연계 ESS 구축사업에 배터리를 공급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향후 국내 ESS 시장이 세계적인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 시장을 선도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GS E&R 관계자는 “청정자원인 풍력에너지에 최신기술을 도입한 ESS를 연계하여 획기적으로 향상된 풍력단지로 거듭나게 되었다”며, “GS E&R의 발전소 개발ㆍ운영 역량과 LG화학의 우수한 배터리 공급능력, GS네오텍의 축적된 ESS Engineering 기술의 시너지효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LG화학은 이번 계약을 통해 올해 국내 시장에서만 100MWh 넘는 규모의 ESS를 수주하며 북미, 유럽 등 해외 시장에 이어 국내 시장 선점을 위한 강력한 기반을 구축할 수 있게 됐다.


LG화학은 향후 정부 주도의 ESS 구축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동시에, 민간 발전사 등과의 협력을 통해 올해 약 4,000억원에서 2020년 약 8,200억으로 2배 이상 급성장 할 것으로 예상되는 국내 ESS시장 공략을 가속화 한다는 전략이다.

 

ESS전지 제품페이지 바로가기

 

 

 

 

 

전체메뉴 닫기
company product 제품자료(MSDS 등) 다운로드
석유화학
NCC
ABS
아크릴/SAP
고무/특수수지
전지
첨단소재
자동차소재
디스플레이소재
반도체소재
배터리소재
수처리소재
생명과학
recruit et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