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pany
  • product
  • recruit
SNS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뉴스룸

[보도자료] LG화학 박진수 부회장의 새해 첫 현장경영은 ‘인재(人材)’
2018.01.03 메일 보내기 프린트 하기
닫기
받는 분
보내는 분

이메일 전송

LG화학 박진수 부회장의 새해 첫 현장경영은 ‘인재(人材)’


박진수 부회장이 경기도 이천시 소재 LG인화원 연암홀에서 LG화학 신입사원들을 대상으로 강연을 하고 있는 모습.


■ 3일, 새해 첫 현장경영으로 500여명의 신입사원 대상 강연

■ 비전 및 경영철학 공유, 인재가 갖춰야 할 자세 강조
    ① “기본 준수”, 영속 기업의 필수 조건
    ② 어떤 일 보다는 어떻게 일을 하느냐가 중요
    ③ 냉철하게 현실을 직시하고 미래를 준비하라

■ 박진수 부회장, “천리마를 발굴한 백락(伯樂)처럼 우수한 인재를 발굴하고 육성하는데 전력을 다할 것”




“훌륭한 인재를 발굴하고 마음껏 일할 수 있게 하는 것이 CEO에게 가장 중요한 일입니다.”


LG화학 박진수(朴鎭洙) 부회장이 새해부터 신입사원 챙기기에 나섰다.

이와 관련, 박 부회장은 올해 첫 현장경영으로 3일 경기도 이천시 LG인화원을 방문, 지난 하반기 공개채용을 통해 입사 연수를 받고 있는 500여명의 신입사원들을 직접 만나기 위해 강단에 섰다.

박 부회장이 새해 첫 현장경영으로 신입사원과의 소통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통상 여수, 오창 등 지방 사업장을 가장 먼저 찾았었다.


박 부회장이 새해 벽두부터 인재 챙기기에 직접 나선 것은 지속 가능한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자산은 사람이라는 신념 때문이다.

그는 평소 “내 경영사전엔 ‘고객’과 ‘인재’ 딱 두 사람만 있다”고 강조하며 몸소 인재 확보에 앞장서고 있으며, 취임 이후 리더급 임직원들에게도 인재 확보와 육성을 지속적으로 당부해오고 있다.

이날 박 부회장은 LG화학의 미래를 이끌어 갈 신입사원들에게 회사의 비전과 경영철학을 공유하고, 여수공장 등 주요 사업장에서 근무했던 경험담을 들려주며 인재가 갖춰야 할 자세에 대해 강조했다.


박 부회장은 먼저, 영속 가능한 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한 필수 조건인 “기본 준수”를 강조했다.

그는 “11명의 뛰어난 선수들이 훈련에 최선을 다하고 정확한 시간에 나타나기만 한다면 승리의 절반은 이룬 셈”이라고 말한 전설의 명장 알렉스 퍼거슨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의 성공 비결을 인용해, “성공이란 엄격한 규율과 꾸준한 훈련의 결과”라며, “고객과 세상의 신뢰를 얻고 영속하는 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한 경쟁력의 원천인 기본 준수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두 번째로 박 부회장은 세계적인 심리학자인 안데르스 에릭슨의 저서인 “1만 시간의 재발견”을 소개하며, “타고난 재능 보다는 어떠한 노력을 하느냐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향후 2~3년이 아닌 장기적인 비전을 가지고 먼 미래를 내다보며 일할 것”을 강조하며, “어떤 일을 하느냐가 아니라 어떻게 일을 하느냐가 중요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세 번째로 박 부회장이 강조한 것은 냉혹한 현실을 이겨내는 합리적인 낙관주의로 알려진 “스톡데일 패러독스(Stockdale Paradox)”.

박 부회장은 “베트남전 당시 포로수용소에서 살아남은 사람은 이번에는 나갈 수 있다고 기대하는 낙관주의자가 아니라, 이번에도 못나갈 것을 대비한 현실주의자였다”며, “미래를 향한 굳은 신념을 가지되, 냉철하게 현실을 직시하고 철저하게 준비하여 실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박 부회장은 ‘전국책(戰國策)’에 나오는 고사성어인 “백락일고(伯樂一顧)”를 인용해 “명마가 당대 최고의 말 감정가인 백락을 만났기에 세상에 알려질 수 있었다”며, “천리마를 발굴한 백락(伯樂)처럼 우수한 인재를 발굴하고 육성하는데 전력을 다할 것”이라며, 신입사원들에게 LG화학인으로서의 자긍심과 책임감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 전국책(戰國策): 중국 전국시대(戰國時代)의 전략가들의 책략을 편집한 책


이어서 그는 “우수한 인재들이 자신의 역량을 마음껏 발휘하며 스스로 답을 찾을 수 있는 일터인 LG화학에서 함께 꿈을 실현해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날 박 부회장은 신입사원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며 입사를 축하하고 새해 덕담을 건네는 등 적극적인 스킨십 경영을 펼쳐 신입사원들의 큰 호응을 얻기도 했다.


한편, LG화학은 R&D에만 1조원 이상을 투자하고, 시설투자 및 M&A등을 통해 에너지·물·바이오 등의 신사업분야로 사업을 지속 확장하고 있다. 이를 위해 매년 천 여명 이상의 신규 채용을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도 채용 규모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다.

LG화학 관계자는 “사업영역 확대로 다양한 분야 및 젊은 연령대의 임직원들이 증가하고 있어 하나된 조직문화를 위해 박 부회장이 직접 임직원들과 소통하는 자리를 계속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메뉴 닫기
company product 제품자료(MSDS 등) 다운로드 recruit et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