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뉴스룸

[보도자료] LG화학, ‘밤섬’ 환경정화 활동 나서
2018.10.15 메일 보내기 프린트 하기
닫기
받는 분
보내는 분

이메일 전송

LG화학, ‘밤섬’ 환경정화 활동 나서


■ 도심 속 철새 보금자리인 밤섬 찾아 장마철 쌓인 부유물 수거 실시

■ 올해 말 밤섬 가상현실 체험 공간도 조성, 생태계 보존 중요성 전달


박진수 부회장이 밤섬 환경정화를 하고 있는 모습



LG화학이 도심 속 철새 보금자리인 ‘밤섬’ 대청소에 나섰다.

이와 관련, LG화학은 15일 박진수 부회장을 비롯한 50여명의 임직원들이 여의도 밤섬 생태환경 보존을 위해 환경 정화 활동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밤섬은 세계적으로 보기 드문 도심 속 철새 도래지로서 장마철에 상류에서 흘러 들어와 섬 곳곳에 쌓인 부유물들이 겨울에 돌아올 철새들의 서식 환경을 위협할 수 있기 때문에 정기적인 정화 작업이 필요하다.


이에 LG화학은 지난해부터 밤섬지킴이 봉사단인 ‘Green Maker’를 출범하고, 서울시 한강사업본부와 함께 “옳은미래, LG화학이 그리는 Green 세상”이라는 공식 명칭으로 매해 4차례 밤섬 생태계 교란 식물 제거 및 환경정화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날 Green Maker 봉사단은 밤섬 곳곳을 돌며 대형 수목들에 걸려 쌓여 있는 스티로폼, 플라스틱, 목재 등 부유물을 수거했다.

LG화학 박진수 부회장은 “국내 대표 화학기업으로서 건강한 생태환경 보존을 위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 확대해 생물다양성의 소중함과 가치를 알리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LG화학은 올해 말까지 서울 마포대교 해넘이 전망대에 밤섬의 역사와 생태적 가치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가상현실(VR) 체험 공간을 조성, 생태환경 보존의 중요성을 시민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전체메뉴 닫기
company product 제품자료(MSDS 등) 다운로드
기초소재
NCC
ABS
아크릴/SAP
고무/특수수지
전지
정보전자소재
디스플레이소재
반도체소재
자동차소재
수처리소재
재료
디스플레이재료
생명과학
recruit et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