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공유하기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뉴스룸

[보도자료] LG화학, 면역항암제 개발 나선다 -美 ‘큐 바이오파마’와 공동개발
2018.11.12 메일 보내기 프린트 하기
닫기
받는 분
보내는 분

이메일 전송

LG화학, 면역항암제 개발 나선다
-美 ‘큐 바이오파마’와 공동개발 


■ 면역항암제 3개 과제 도입 및 아시아지역 판권 독점 확보

■ LG화학 신약개발 및 제조공정∙품질관리 역량과 파트너사의 혁신기술 합쳐 글로벌신약 도전

■ 면역세포인 T세포를 체내에서 직접 조절하는 혁신기술 활용

■ 손지웅 생명과학사업본부장, “양사 역량 합쳐 혁신적인 항암신약 개발에 총력 다할 것” 



LG화학이 면역항암제 개발에 본격 나선다.
※면역항암제: 체내 면역체계를 자극해, 활성화 된 면역세포가 암세포를 공격하도록 유도하는 항암제


이와 관련, LG화학은 12일 미국 보스턴 소재 ‘큐 바이오파마(CUE Biopharma)’의 전임상 및 후보물질발굴 단계의 면역항암제 신약 과제 3개를 공동개발 한다고 밝혔다. 큐 바이오파마는 면역치료 분야 신약 개발을 위한 혁신 플랫폼 기술을 바탕으로 암, 자가면역 및 만성감염질환 치료제 개발에 연구 역량을 집중하고 있는 미국 나스닥 상장회사이다.


이번 파트너십에 따라 양사는 아시아권(LG화학)과 비 아시아권(큐 바이오파마)으로 지역을 나눠 공동개발 및 상업화를 진행하고, LG화학은 아시아지역 권리를 독점으로 확보한다.


LG화학은 지분투자, 계약금, 개발 및 상업화 성취도에 따른 단계별 마일스톤 등 최대 약 4억불을 큐 바이오파마에 지급하며, 상업화 이후에는 아시아지역 매출에 따른 단계별 로열티도 지급하기로 했다.


또한 LG화학은 이번 계약 후 2년 내 전세계 상업화 권리를 바탕으로한 파트너사의 신약 과제 1개를 추가로 도입할 수 있는 옵션(약 5억불 규모) 권한도 확보했다. 이번 파트너십은 큐 바이오파마의 혁신기술과 LG화학의 신약개발 역량이 합쳐지면 글로벌 항암 시장에서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판단에서 전략적으로 이뤄졌다. 


큐 바이오파마의 혁신적인 플랫폼 기술은 선택적으로 T세포를 체내에서 직접 조절할 수 있는 기술로, 환자의 T세포를 체외로 추출해 활성화 시킨 후 체내에 재주입하는 기존 T세포 치료법과는 차별성을 가지고 있다.


LG화학은 바이오의약품 ∙ 합성신약 ∙ 백신 등 폭넓은 의약품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제조공정∙품질관리(CMC) 연구를 주도적으로 진행하고, 이에 대한 성과(임상시료 개발, 상업화 생산 등) 수준에 따라 파트너사로부터 로열티를 지급 받게 된다.
 
손지웅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큐 바이오파마의 혁신적인 선택적 T세포 조절 기술과 LG화학의 바이오의약품 개발 및 생산 역량이 합쳐진 전략적 파트너십으로 암환자들을 위한 혁신적인 치료제 개발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댄 파세리(Dan Passeri) 큐 바이오파마 대표 겸 CEO는 “LG화학의 글로벌 수준의 바이오 분야 임상개발 역량은 큐 바이오파마가 글로벌기업으로 도약할 수 있는 큰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체메뉴 닫기
company product 제품자료(MSDS 등) 다운로드
기초소재
NCC
ABS
아크릴/SAP
고무/특수수지
전지
정보전자소재
디스플레이소재
반도체소재
자동차소재
수처리소재
재료
디스플레이재료
생명과학
recruit et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