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중국 ‘트랜스테라 바이오사이언스’와 전략적 파트너십 계약 체결
LG화학, 중국 ‘트랜스테라 바이오사이언스’와 전략적 파트너십 계약 체결
1/4

LG화학, 중국 ‘트랜스테라 바이오사이언스’와 전략적 파트너십 계약 체결


■ 28일, 1상 완료 면역질환 신약 물질 ‘LC510255’에 대한 중국시장 임상 개발 및 상업화 권리 이전 통한 전략적 파트너십 구축


■ 지난해 트랜스테라의 NASH 치료 후보물질 도입에 이어 파트너십 추가 확대

 






LG화학이 자체개발 신약 후보물질에 대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가속화 한다.


LG화학은 28일 중국 ‘트랜스테라 바이오사이언스(TransThera Biosciences, 이하 트랜스테라)’社와 자가면역질환 치료 후보물질 ‘LC510255’에 대한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LC510255’는 과민성 면역기능 조절 단백질인 S1P1(스핑고신-1-인산 수용체-1)의 발현을 촉진하는 경구용(먹는 제형) 신약으로 LG화학은 전임상 및 임상1상을 통해 면역세포 감소 효과, S1P1 단백질에 대한 높은 선택성 등을 확인한 바 있다.


이번 계약을 통해 트랜스테라는 ‘LC510255’에 대한 중국 시장에서의 독점적 개발 및 상업화 권리를 획득하게 됐다. 중국 시장 외 글로벌 개발 및 상업화 권리는 LG화학이 보유한다.


트랜스테라는 다국적 제약사 출신의 경영진이 2016년 중국 난징에 설립한 염증성 질환 및 항암 신약 개발 전문 바이오텍으로 LG화학은 지난해 트랜스테라가 개발 중이던 NASH(비알코올성 지방간염) 치료제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인하여 후보물질 도입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양사는 개발 권리 지역에서의 경험 및 전문성을 바탕으로 전략적 파트너십을 강화해 신약개발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시장조사기관 글로벌데이터(GlobalData) 등에 따르면 대표적인 자가면역질환 치료제인 염증성 장 질환(궤양성대장염, 크론병) 치료제의 2020년 글로벌 시장규모는 17조원 이상으로 분석되며, 2027년엔 26조원 규모로 크게 커질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손지웅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성공적인 신약개발을 통해 자가면역질환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기회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신약 파이프라인과 글로벌 파트너십 확대 등 강화된 성장 기반을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을 더욱 가속화 하겠다”고 말했다.